당진시, 노인·장애인시설 코로나19 예방 ‘일일 모니터링’
당진시, 노인·장애인시설 코로나19 예방 ‘일일 모니터링’
  • 한국시니어뉴스
  • 승인 2020.03.25 0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뉴스1) 김태완 기자 = 충남 당진시는 노인, 장애인 등 면역력이 약한 고위험군의 집단감염 우려가 있는 취약계층 집단시설에 대해 일일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추세는 다소 둔화됐지만 요양원, 요양병원 등에 소규모 집단감염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노인 및 취약계층의 보호대책 필요성이 높아졌기 때문에 추진하는 선제적 조치 중 하나다.

담당부서인 경로장애인과에서는 지난주부터 소관 노인·장애인시설인 양로시설, 요양시설, 주·야간보호시설, 장애인 거주시설 53개소에 대해 직원 12명이 분담 조를 편성해 매일 오전 10시 유선으로 이용자 및 종사자의 이상 증상 발생 여부와 시설 소독 및 이용자 발열 체크 유무 등을 확인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노인·장애인시설의 코로나19 확산 예방에 대한 경각심을 제고하고 이상 증상 환자 발생 시를 대비한 긴급 연락망을 구축하는 등 취약계층 밀집 이용시설에 감염증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노인복지관 경로식당 휴관이 장기화됨에 따라 결식위기에 처한 저소득 어르신 293가구에 대해 대체식과 도시락 등 식사배달 서비스를 주 1~2회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