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노인·다문화가정 등 취약계층에 마스크 22만장 지급
광주시, 노인·다문화가정 등 취약계층에 마스크 22만장 지급
  • 한국시니어뉴스
  • 승인 2020.03.25 0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광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확산 억제를 위해 사회복지 취약계층, 외국인 유학생, 다문화 가정 등을 대상으로 마스크 22만장을 우선 지원키로 했다.

마스크는 최근 광저우시, 다롄, 우한 등 중국 자매 및 우호도시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도움을 주기 위해 광주시에 보내온 기증품이다.

시는 우선 사회복지 취약계층과 감염병 의료기관, 대중교통과 콜센터 등 현장근무자, 외국인 유학생, 다문화 가정, 초중고 개학에 대비한 학교, 군부대 방역요원 등에 마스크 22만장을 지원한다.

감염병 예방과 방역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중국인 노동자 등의 근로 현황을 파악한 후 추가로 배부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한 지난 2월 우한 등 중국내 자매․우호도시에 마스크 5만장을 긴급 지원했다.

정민곤 시 시민안전실장은 "마스크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복지계층, 초중고 등 학교와 외국인 유학생, 중국인을 포함한 외국인 노동자 등에 마스크를 우선 공급하기로 했다"면서 "앞으로도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추가 확보해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배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