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이틀째 국내 확진자 '0명' 믿을 수 있을까?
중국 이틀째 국내 확진자 '0명' 믿을 수 있을까?
  • 한국시니어뉴스
  • 승인 2020.03.20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중국 내부에서 감염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0'명을 기록하며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이 사실상 종식 단계에 접어든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나온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중국도 다른 나라처럼 해외 유입 사례를 막지 못하면 언제든지 대규모 감염이 다시 찾아올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20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이날 0시(현지시간) 기준 전국 31개 성·시·자치구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39명이라고 밝혔다. 39명 전원이 외국에서 귀국·입국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역유입 사례로 나타났다. 중국 본토 내 감염자가 0명을 기록한 것은 전날에 이어 이틀째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산이 한창이었을 때보다 유럽에서 더 많은 확진 사례가 매일 보고되고 있다면서 유럽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진원지가 됐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 전문가들 "축하하기 일러…바이러스, 다시 유입될 것" : 그러나 전문가들은 중국이 승리를 선언하기에는 아직 이르다는 입장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벤 카울링 홍콩대학교 공중보건대 교수는 "축하하기에는 너무 이른 것 같다"며 "이미 중국에서 '제2의 물결'이 시작됐지만, 발견을 못한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

제프리 샤먼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교수도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사라졌다 하더라도 다른 나라에서 다시 도입될 것"이라며 "중국 인구 대부분은 여전히 바이러스에 취약하기 때문에 효율적으로 확산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 지금까지 228명 유입…中, 차단에 힘쏟기로 : 코로나19 확산 이후 지금까지 해외에서 중국으로 역유입된 환자는 모두 228명이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대학교의 레이나 매킨타이어 교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전 세계적으로 늘면서 중국이 해외에서 역유입되는 사례를 관리해야 하는 위험에 처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12개월에서 18개월이 지나 백신이 나올 때까지 확진자 수를 관리 가능한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국은 앞으로 해외 역유입 차단에 더욱 힘을 쏟는다는 계획이다. 가장 많은 확진자가 유입된 수도 베이징(北京)시는 20일부터 자국 항공사의 일부 국제선 항공편을 톈진(天津) 등 인근 도시에 착륙하도록 한 뒤 방역 절차를 밟는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 정말 '0'명? 중국 통계에 대한 의심도: 내부에서 감염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0명이라는 중국의 통계에 의심을 표하는 전문가들도 있다.

싱가포르 국립대학교 리콴유 공공정책학부의 알프레드 우 조교수는 "국제사회는 중국의 데이터에 회의론을 가질 만한 강력한 이유가 있다. 왜냐하면 데이터 조작은 수십 년간 지속된 문제이기 때문"이라며 "중국은 단순히 질병뿐 아니라 국내총생산(GDP), 공공재정 자료, 부채에 대한 데이터도 조작한다. 이런 예는 너무나도 많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