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정부는 코로나 임상정보 의료계와 공유해야"
의협 "정부는 코로나 임상정보 의료계와 공유해야"
  • 한국시니어뉴스
  • 승인 2020.03.20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박종홍 기자 = 대한의사협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정부가 가진 환자들의 임상정보를 의료계와 공유하고 중환자 진료전략을 수립하자고 정부에 촉구했다.

이를 위해 '코로나19 감염병 관리사업 지원기구'를 의협 '코로나19 대책본부'와 국립중앙의료원 등이 참여하고 있는 '중앙임상위원회'가 함께 구성하자고도 제언했다.

의협은 20일 서울 용산구 의협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증유의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의료계 역량을 총동원해야 할 상황"이라며 정부에 이같이 제안했다.

임상정보 공유를 요구한 이유는 현장에서 코로나19의 진료를 위해 필요한 정보가 제한적이라는 것이 의협의 설명이다. 정부가 코로나19 환자들의 주 감염경로, 임상증상의 특징, 연령과 기저질환에 따른 위험도를 의협과 공유할 경우 이를 바탕으로 방역과 치료에 반영할 수 있는 유용한 정보를 생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최재욱 의협 과학검증위원장은 "그동안 정부에 공식적으로나 비공식적으로 수차례 요청했는데도 준비 중이라는 원론적인 답변만 돌아왔다"고 불만을 제기하기도 했다.

의협은 코로나19 중환자 진료체계 구축 역시 촉구했다. 홍성진 대한중환자의학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누적중환자 수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대구경북지역의 코로나19 중환자 진료체계와 이송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정부에 요구했다.

기자회견에서는 정부에 대한 성토도 이어졌다. 의료계의 사기를 북돋아줘야 할 상황에서 오히려 깎는다는 주장이다. 박홍준 대한의사협회 부회장은 "코로나19의 국내 확산에도 불구하고 사회가 안정된 이유는 높은 시민의식과 의료계의 헌신 덕분"이라며 "정부가 의료계의 합리적 권고를 무시하면서도 책임을 의료계로 돌리는 것에 배신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는 이날 오전에 있었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을 겨냥한 발언이었다. 요양원과 요양병원이 예방지침을 위반해 코로나19 집단감염을 초래할 경우 피해에 대한 손실보상을 지원하지 않을 것이고 귀책사유에 따라서는 구상권 청구까지 검토할 계획이라는 내용이었다.

이날 최대집 의협 회장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김대하 의협 홍보이사는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참석한 병원장 회동과 간담회 이후 김 차관의 밀접접촉에 따른 조치로, 최 회장도 자가격리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 차관과 최 회장 등은 확진판정을 받은 이영상 분당제생병원장과 지난 13일 만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