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더 이상 주변에 어려운 이웃이 없도록
인천시, 더 이상 주변에 어려운 이웃이 없도록
  • 한국시니어뉴스
  • 승인 2020.01.06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태스크포스(TF) 운영계획 발표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인천형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여 더 이상 우리 주변에 어려운 이웃이 없도록 복지정책을 다시  한번 촘촘히 살핀다.

최근 인천 일가족 사망 사건을 계기로 취약계층의 사회적 안전망에 대한 우려가 대두됨에 따라 인천만의 복지사각지대 발굴․대책 마련과 실천계획 수립을 위해 인천복지재단과 함께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여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인천시 복지국장을 단장으로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참여를 위해 복지정책과 등 8개부서가 참여하고 민간전문가로는 복지현장의 상황을 가장 밀접한 전문가들로 구성한다. 복지정책의 싱크탱크인 인천복지재단과 함께 사례관리가 밀접하게 이루어지는 인천사회복지관협회와 지역자활센터가 참여하며 지역인적안전망 활용을 극대화하기 위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인천광역시 통․리장 연합회, 사례관리사 대표를 참여시켜 현장의 생생한 의견을 듣는다.

또한, 지역에 나눔문화 활성화와 의료분야에 역할을 담당하는 대한적십자사 인천지사와 지역 의료계 전문가도 참여하고, 저소득 취약계층 비율이 높은 3개 군․구의 복지사각지대 담당도 참여하여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같이 머리를 맞댄다.

1월중 태스크포스(TF)가 정식 구성되면 월 1회 이상 정기회의를 통해 복지사각지대 해결을 위한 근본적인 문제점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현 제도상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사례를 공유하여 각 사례별로 맞춤형 대안을 마련한다.

아울러, 중앙부처 건의 등 제도개선이 필요한 사항은 적극 의견을 개진하고 태스크포스(TF)회의를 통해 도출된 정책들은 각 부서에서 해소방안을 마련하도록 추진되며, 이를 종합하여 인천형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실천계획을 올해 상반기 중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이응길 시 복지정책과장은 “복지서비스가 많이 향상되었다고는 하지만 아직까지 행정력이 닿지 못하는 복지사각지대가 여전히 존재한다.”라며, “이번 태스크포스(TF) 운영을 통해 우리 주변에 있을 수 있는 모든 사례를 망라하여 이에 대한 대안책을 마련하는 등 인천만의 복지사각지대 해소 실천계획을 수립하여 더욱 촘촘하고 튼튼한 복지체계를 구축하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