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환X주석태 '그렇게 살다', 노인 빈곤으로 보여줄 먹먹한 현실(종합)
정동환X주석태 '그렇게 살다', 노인 빈곤으로 보여줄 먹먹한 현실(종합)
  • 한국시니어뉴스
  • 승인 2019.10.18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노인 빈곤을 다룬 '그렇게 살다'가 먹먹함을 선사한다.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는 KBS 2TV 드라마스페셜 2019 네 번째 작품 '그렇게 살다'(연출 김신일, 극본 최자원)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신일 PD, 정동환, 주석태가 참석해 취재진과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렇게 살다'는 수년째 노인 빈곤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나라에서 사람답게 살기 위해 사람답지 않은 방법을 선택해야 하는 딜레마를 그린 드라마다. 전세계 많은 국가들이 직면한 '고령화', 그리고 특히 우리나라에서 관심을 기울여야 할 문제인 노인의 빈곤이란 사회적 이슈를 반영한 소재다. 선을 넘어선 선택의 기로에 놓인 노인, 과거의 악연을 마주한 남자, 치매 중기의 여인, 시한부 선고를 받고도 평생 일해야만 하는 인물로 분해 '평범한 일상의 소중함'을 안방극장에 전달할 예정이다.

김 PD는 "전직 강력계 반장이 퇴직 이후 삶의 위기에 처해 본인 가족을 지키기 위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내용이다. 이 작품을 시청자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궁금하다. 노인들이 평범한 삶을 사는 게 생각보다 쉽지 않다. 이런 삶을 영위하기 위해 주인공이 갈등하고 투쟁하는 이야기가 주가 된다. 시청자들이 우리 드라마를 보면서 '녹록지 않은 삶이 나만 있는 게 아니라 은퇴한 분들도 그렇구나'를 알았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김 PD는 정동환, 주석태를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정동환하면 교수님이나 악역을 해도 재벌 회장님을 하지 않았나. 이런 분이 없이 사는 강력계 형사를 하면 생경하고 낯설게 느껴지겠다고 생각했다"며 ""주석태는 악역으로 검증된 배우 아닌가. 섭외해서 흔쾌히 응해줬다"라고 했다. 이어 "두 분의 연기 호흡은 너무 좋았다. 워낙 잘하는 분들이니까. 두 사람이 대사를 주고 받은 건 클라이막스에서 한 신인데 에너지가 넘치더라"라고 덧붙였다.

 

 

 

 

KBS © 뉴스1

 


정동환은 '그렇게 살다'에 계산적이지 않은 날 것의 연기를 했다고 귀띔했다. 그는 "이 대본을 받은 날부터 끝난 날까지 그 인물로 살아봤다. 어떻게 할지 몰라서 감독님에게 '난 생각하지 않고 지시하는대로 하겠다'고 했다. 그 전에 보고 우리끼리 이야기를 해보자고 했는데 작업이 늦어져서 아직 못 봤다. 나도 오늘 본방사수를 할 거다"라며 "(연기를 할 때) 내 영혼을 흔드는 것들이 많아서 잘못하면 내가 나오지 않을까 걱정했다. 제작진에 내 모습, 내 목소리, 내 생각이 보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나는 계산을 많이 하는 사람 중 하나인데, 그게 항상 좋은 건 아니더라. 여기에선 배우로 존재하기보다 인물을 끌어들여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노인빈곤을 소재로 다룬 드라마에 출연한 것에 대해 정동환은 "누구나 행복하다고만 말할 수 없는 게 우리 삶이다. 최성억은 수사반장으로 연금도 받고 편안하게 인생이 끝날 거 같지만 그렇지 않다. 이건 최성억의 문제만이 아니고 우리의 문제다. 다들 편안하게 살고 있지만 어떻게 될지 아무것도 모른다. 이건 다른 사람이 아닌 내 이야기라고 생각하니 애착이 커졌다"라고 사견을 전했다.

 

 

 

 

 

KBS © 뉴스1

 


역시 '그렇게 살다'에 출연한 주석태는 "나도 대본을 받고 '재밌다'라고 하기에는 너무 죄송하고, 먹먹했다. 주변에 흔히 볼 수 있는, 우리 집에도 있는 이야기다. 대본을 봤을 때 작가님이 짓궂다는 생각을 했다. '우리 집에 왔다 가셨나' 싶었다. 집에 보여주기 싫은 치부가 하나씩은 있는데, 그 소스를 단막극에 녹여놔서 먹먹했다. 참여하게 돼 영광이다. 흥미롭게 작업했다"라고 했다.

더불어 두 사람은 KBS 단막극 작업 참여가 의미 있는 일이었다고 전했다. 주석태는 "출연하는 것에 자부심이 있다. 배우 입장에서 KBS 단막극을 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라고 했으며, 정동환은 "이런 드라마를 의욕적으로 제작해주는 것에 감사하다. 여기에 대한 지원도 있어여 한다. 제작이 원활히 하는 여건이 주어지면 어떨까 한다"라고 소신을 전했다.

한편 '그렇게 살다'는 18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