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농협, 부안지역 돌봄대상자 노인 주거환경 개선
전북농협, 부안지역 돌봄대상자 노인 주거환경 개선
  • 한국시니어뉴스
  • 승인 2019.10.04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전북농협은 전북 부안군 지역 돌봄 대상자 노인들의 거주지 3곳을 방문, 주거환경 개선 사업을 펼쳤다.(전북농협 제공)2019.10.2© 뉴스1


(전북=뉴스1) 이종호 기자 = 전북농협(본부장 유재도)은 2일 부안군지부·남부안농협·농촌현장지원단과 함께 부안지역 돌봄 대상자 노인들의 거주지 3곳을 방문, 집 외벽에 벗겨진 페인트칠 작업과 도배, 장판 교체 등 주거환경 개선 사업을 펼쳤다.

이날 봉사활동은 주택 노후화로 불편을 겪고 있는 노인들이 농업인 행복콜센터로 지원을 요청한 데 대해 현장지원단의 실사를 통해 지원을 결정하고 자원봉사자들이 참여하면서 이뤄졌다.

유재도 본부장은 “돌봄 대상자 노인들의 집을 농업인행복콜센터를 통해 농협에서 지원해 줄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노후된 주거 환경 속에서 어렵게 살고 있는 농촌노인들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