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지 손님 구한 부영호텔 직원, '하트세이버' 선정
심정지 손님 구한 부영호텔 직원, '하트세이버' 선정
  • 한국시니어뉴스
  • 승인 2019.09.27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관세 제주부영호텔&리조트 주임(왼쪽)이 임정우 서귀포소방서장으로부터 표창장을 받고 있다. © 뉴스1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부영그룹은 제주부영호텔&리조트의 한 호텔리어가 의식을 잃은 투숙객의 생명을 구해 지난 26일 서귀포소방서로부터 '하트세이버'(심정지 환자 소생 유공자)로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하트세이버는 심장정지 또는 호흡정지로 생명이 위험한 환자를 심폐소생술 및 심장충격기 등을 이용해 구한 일반인 유공자 및 소방공무원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제주부영호텔&리조트의 프론트에서 일하는 오관세 주임은 지난 1월 호텔 계단에 쓰러져있는 40대 남성 투숙객을 발견해 즉시 119에 신고하고 구급대원의 지시에 따라 침착하게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이 투숙객은 한때 뇌사상태에 놓이는 등 생명이 위독했지만 현재는 건강을 회복해 일상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 주임은 "투숙객의 안전까지 책임져야 하는 호텔리어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한 것"이라며 "상까지 받게 돼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영그룹은 지난 7월 그룹 내 자위소방대 61명을 포함해 임직원, 협력사, 입주사를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및 안전교육을 실시하는 등 안전관리 시스템을 정착시키기 위한 교육을 주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